IBK-GS 트레이드 윈윈 예감? 서로 술 한잔 사겠다

양팀은 지난달 13일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IBK기업은행이 김현정과 박민지를 받아들이고 GS칼텍스에 문지윤과 김해빈을 내주는 조건이었다.

트레이드 후 첫 만남은 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이뤄졌다. 경기에 앞서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은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차 감독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내가 감독이 됐을 때도 살갑고 친근하게 대해줬다”는 김 감독은 “안부 전화를 했다가 통로를 찾았고 트레이드를 감행했다”면서 “우리도 필요한 선수를 영입했고 서로 도움이 됐다. 백업이 많지 않았는데 선수 구성에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가뜩이나 김희진이 종아리 부상으로 인해 공백을 보이고 있어 센터 자원인 김현정을 영입한 것은 IBK기업은행에게 적잖은 힘이 되고 있다. 박민지 역시 이적 후 출전 기회가 늘었다. 김 감독은 “나중에 개인적으로 차 감독에게 소주 한잔 사고 싶다”고 진심을 표현했다.

이를 전해 들은 차 감독은 “2차에 가서 맥주는 내가 사야겠다”고 웃었다. 사실 GS칼텍스에서는 김현정과 박민지를 활용하기는 어려웠으나 IBK기업은행에서 요긴하게 쓰이고 있다. 차 감독은 “(김)현정이와 (박)민지가 뛰는 것을 보면서 박수를 쳐주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